중국에서 최근 몇년간 문제로 부각되고 있는 학교사이버폭력

중국에서는 최근 몇 년간 ‘학교 괴롭힘’, ‘학교 폭력’ 등의 단어가 인터넷 핫스팟에 자주 등장하고 있다.

학교폭력을 소재로 한 영화 ‘캠퍼스룰(Campus Rule)’ ‘지렁이’ ‘슬픔이 강을 거슬러’ 등이

흥행에 성공하여 많은 관객들의 공감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학생들 사이에서 왕따와 편 가르기, 저학년의 학교폭력 등이 빈발하고 있다.

집단폭행, 무릎 꿇리기, 나체 사진 찍기 등 성인들로서도 상상하기 어려운 폭력 행위가

미성년자들 사이에서 일어나고 있으며,

특히 나체 사진을 인터넷에 올리는것은 피해자를 정신적으로 폭행하는 최악의 폭력 행위가 되고 있다.

끊임없이 벌어지는 학교 괴롭힘(왕따)은 학교 교육을 비웃기라도 하듯

사회 저변에 도덕적 충격을 주며 괴롭힘을 당하는 피해자의 마음에 지울수 없는 상처를 남길 뿐만 아니라

방관자의 심신 건강에도 심각한 영향을 미치고 많은 피해자 가족의 가정의 행복에도 영향을 준다.

미성년자는 사고가 발달단계에 있고 새로운 것에 대한 수용도가 높지만,

그 시시비비를 분별력과 판단력이 미약하여 인터넷상의 정보나 뉴스 등의 내용의 옳고 그름을

정확하게 판정하지 못하고, 자신의 이해대로 따라 하는경우가 많다.

인터넷상의 정보는 무차별적이고 폭력적이며 선정적인 내용을 담고 있는

부정적인 글과 사진 등이 항시적으로 게재될 수 있으므로

이에 대한 올바른 지지도와 안내가 동반되지 아니하면

미성년자들은폭력적인 환경에 항상 노출될 수 있게 된다.

안전한 교육환경을 침해하는 가장 위험한 요소의 하나로 학교폭력과 집단 괴롭힘을 들 수 있다.

이러한 현상을 반영하여 한국에서는 2004년에 학교폭력 예방 및 근절을위한 특별법으로

「학교폭력 예방 및 대책에 관한 법률」을 제정하여 시행해 오고 있다.

그러나 동 법률의 학교 현장에서의 실효성에 대해서는 현재 몇 가지의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오늘날 중국에서 학교 사이버폭력에 대처하기 위한 학생들의 사상정치 교육은

학교 사이버폭력을 예방하는데 있어 여러 가지의 문제점을 드러내고 있다.

이런 문제들은 주로 학교의 교육시스템이 낡아서 사상정치교육 수업의 효율성이 떨어진다고

비판되고 있다. 학교에서의 사이버 문화 교육이 부족해서 학교의 사이버폭력이 빈발하고 있으며,

교사와 학생사이의 의사소통이 원활하지 않아 학생들이 학교에서의 사이버폭력 문제에 직면하여

어떻게 해야 할 지를 판단하지 못하고 있다.

학생들의 심리나 정신건강에 대한 교육의 부재는 학생들이 학교의 사이버폭력에 시달리면서

정신적으로 상처를 입게 되고, 이것은 학교와 가정 간의 소통 부족과 학교의 사상정치 교육이

비효율적으로 흐르게 만든다.

인터넷 문화생태계의 불균형과 불건전성, 저학년생의 인터넷 접속 환경의 난맥상으로 인해

학교의 사이버폭력이 빈발하고 있다고 하겠다.

참고자료 : 예스카지노https://systemssolutions.io/

Avatar

By admin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