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569억원 걸린 美파워볼 복권에 2명 당첨

associate_pic

【드모인=AP/뉴시스】 오애리 기자 = 7억5000만달러(약8569억원)가 걸린 파워볼 복권에 2명이 당첨됐다고 27일(현지시간) 복권위원회가 밝혔다.

위원회 측은 아이오와 주와 뉴욕에서 팔린 복권이 1등에 당첨됐다고 발표했다. 한 장은 아이오와 중부지역에서 팔렸고, 또 한장은 뉴욕 웨스트 할렘 델리에서 팔렸다는 것. 당첨 번호는 8, 12, 13,19,27 그리고 파워볼 4이다.

7억 5000만 달러는 미국 복권사상 4번째로 높은 금액이다. 

파워볼은 44개 주와 수도 워싱턴 DC에서 판매된다. 이번에 파워볼 잭팟을 터트릴 확률은 2922만 분의 1이었다.

앞서 지난 23일에는 15억3700만 달러(약 1조7000억원)가 걸린 메가밀리언 복권 당첨자가 사우스캐롤라이나 주에서 탄생된 것으로 알려졌다. 당첨자의 신원은 공개되지 않았다.

Avatar

By admin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