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 동계올림픽 이후 논의과정